그 외 작품/어쌔신 크리드 시리즈

[인물/AC1]마리아 서프

Lester/이홍기 2014. 2. 16. 00:37
※ 이제부터 실존인물만 번역하기로 했지만, 작중에서 비중이 상당하므로 특별히 짚고 넘어갑니다.


Maria Thorpe


원문 : Assassin's Creed Wikia

번역 : 이홍기(http://blog.daum.net/zzang2314274)


어쌔신 크리드 2편에서, Maria Thorpe의

컨셉트 아트.


Maria Thorpe


Maria Thorpe (c. 1161 – 1228) was an English noblewoman living during the Middle Ages, who joined the Templar Order prior to the Third Crusade. She is an ancestor to Desmond Miles, through the maternal line.

마리아 서프(1161년 출생 - 1228년 사망)는 중세시대에 살던 영국계 여귀족이며, 제3차 십자군 전쟁 당시 성전기사단에 합류했다. 그녀는 데스먼드 마일즈의 모계 선조이다.

After developing a strong relationship with the Templar Grand Master, Robert de Sable, she was eventually given a high-ranking position within the Order. In 1191, once the Assassin Altaïr Ibn-La'Ahad killed eight Templar agents spread throughout the Holy Land, Maria was assigned by Robert to act as his decoy, to trick the Assassin into assailing the wrong target. The plan was a success, though Altaïr chose to spare Maria's life.

그녀는 성전기사단의 그랜드 마스터인 로베르 드 사블과 강한 유대를 맺은 후, 결국 기사단 내에서 고위직에 앉게 된다. 1191년에 어쌔신인 알타이르 이븐-라 아하드가 성지 곳곳에 퍼진 성전기사단원 8명을 암살하자, 마리아는 로베르로부터 어쌔신이 가짜 목표물을 습격하도록 자신의 대역을 맡으라는 명령을 받는다. 이 계획은 성공하지만, 알타이르는 마리아의 목숨을 살려주기로 한다.


Robert was ultimately killed shortly thereafter, and his replacement, Armand Bouchart, did not favor Maria. He did not find transport for her when the Templars moved to Cyprus, and before she could plan her own way there, she was defeated and captured by Altaïr.

로베르는 그 직후 암살당하며, 그의 후임자인 어맨드 부차트는 마리아를 돕지 못했다. 성전기사단이 키프로스 섬으로 이주할 때 부차트는 마리아의 배편을 마련하지 못했고, 마리아는 직접 키프로스 섬으로 가려다 알타이르에게 패배하여 생포된다.


Unwillingly giving information to Altaïr and escaping her captors several times, Maria began to realize that the Templars' ambitions were not beneficial for humanity, and slowly grew closer to Altaïr. Eventually, she and Altaïr infiltrated the Templar Archive in Limassol, where she faced off against Bouchart alone. Though she was defeated, Altaïr was able to assassinate the Grand Master and escape the crumbling Archive with Maria.

마리아는 알타이르에게 마지못해 정보를 넘겨주고 자신을 생포한 자들로부터 수 차례 도망치는 동안, 성전기사단의 야망이 인류를 위한 게 아니며 알타이르에게 서서히 닥치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 결국 그녀와 알타이르는 리마솔에 있는 기사단의 보관소에 침입하며, 그녀는 거기서 부차트와 일대일로 대면하게 된다. 마리아는 패배했지만 알타이르는 그랜드 마스터를 암살하며, 마리아와 함께 무너지는 보관소에서 탈출한다.


She then followed Altaïr to the Assassins' fortress in Masyaf, where they settled down and had two children together. Several years later, Maria, Altaïr and their son Darim went on a journey to assassinate the Mongol leader Genghis Khan, while her younger son Sef remained behind.

이후 그녀는 알타이르를 따라 어쌔신들의 마시아프 요새로 가며, 거기서 정착하여 자식을 둘 얻는다. 몇 년 후, 마리아와 알타이르, 그들의 아들인 다림은 둘째아들인 세프를 뒤에 남겨두고 몽골군의 대장인 칭기즈 칸을 암살하러 떠난다.


Maria was killed in 1228, during Abbas Sofian's coup d'état against her husband, by the blade of Swami.

1228년에 압바스 소피안이 자신의 남편에게 반기를 들자, 마리아는 스와미의 칼에 찔려 죽는다.


Biography-일대기


Early life-유년기

"I'm what they call the unusual one in my family. Growing up, I always preferred the boys' games. Dolls weren't for me, much to my parents' continued exasperation. I used to pull their heads off."
―Maria about her youth.

나는 우리 집안에서 유별난 녀석으로 불리는 존재였다. 나는 자라면서 항상 남자애들의 놀이에 어울리길 좋아했다. 부모님은 계속 노하셨지만, 나한테 인형은 맞지 않았다. 난 인형들의 머리를 뽑아냈다.

- 마리아, 자신의 어린 시절에 대해 말하며(출처 : "어쌔신 크리드 : 은밀한 성전(국내 미발매 소설)"


Maria was born in England circa 1161. In her early years, Maria chose not to follow the social norm for women of her age, and instead acted and dressed in a tomboy-like fashion. Because of this, she was often pestered as a child, and punished by her parents.[1]

마리아는 1161년경에 영국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마리아는 자기 또래의 여자 아이들의 사회적인 기준을 따르길 거부하고 말괄량이처럼 입길 택했다. 이 때문에 그녀는 종종 성가신 아이처럼 행동했으며 부모님에게 벌을 받았다.


Before the start of the Third Crusade, her parents forced her to marry Lord Peter Hallaton after her 18th birthday. Uninterested in the duties of a châtelaine, Maria left Peter's company after four years of marriage, and an annulment was carried out. This disgrace, combined with Maria's own dreams of honor and glory, convinced her to leave England behind and join the Crusaders in the Holy Land.[1]

제3차 십자군 전쟁이 시작되기 전에, 마리아의 부모님은 그녀가 18세가 되자 피터 핼러튼 경과 결혼하라고 강요했다. 4년간의 부부 생활 끝에 마리아는 여자 성주의 의무엔 무관심했기에 피터의 성을 떠났고, 결혼은 무효가 되었다. 이 치욕은 마리아가 꿈꿨던 명예와 영광와 맞물렸고, 영국을 두고 성지로 떠나 십자군에 참전하는 계기가 되었다.


Joining the Templars-기사단에 합류하다

Maria: "Hallaton had demanded his bride price back but Father had already spent it. In the end I decided it was best for everyone if I left so I ran away to the Crusade."
Altaïr: "As a nurse?"
Maria: "No, as a soldier."
—Maria telling Altaïr how she joined the Crusades.[src]

마리아 : 핼러튼은 신부금(신부를 사는 돈)을 돌려달라 했지만, 아버진 이미 그걸 다 써버렸어. 결국 내가 빠져나와서 십자군에 참전하는 게 모두에게 최선이겠다고 결심했지.

알타이르 : 간호원으로?

마리아 : 아니, 병사로.

- 마리아, 알타이르에게 자신이 십자군에 참전한 과정을 설명하며(출처 : 상동).


As it was uncommon for women to participate in combat during this time, Maria often disguised herself as a man. She showed much promise amongst the Crusaders, and attracted the attention of Robert de Sable, a Crusader lieutenant and the Grand Master of the Templar Order.[1]

그 당시엔 여성이 전투에 참가하는 건 흔한 일이 아니었으므로, 마리아는 종종 남장을 했다. 그녀는 다른 십자군들보다 보다 많은 장래성을 보였기에, 십자군의 부관이자 성전기사단의 그랜드 마스터인 로베르 드 사블의 관심을 끌었다.


Despite learning her true gender later, Robert supported her and even appointed Maria his personal steward. Although she did not share her Master's beliefs, Maria respected Robert enough to do anything for him, even forfeit her life if necessary.[1]

나중에야 그녀가 여성이란 걸 알았지만, 로베르는 그녀를 지원하는 걸 넘어서 그녀를 청지기로 임명했다. 마리아는 주인인 로베르의 신앙을 따르진 않았지만, 필요하다면 자신의 삶을 내던질 정도로 그를 위해서라면 뭐든 할 만큼 존경했다.


At one point, Robert gave her a ring as a gift, which Maria cherished and kept close. She would later treasure it as her only remaining link to the Templars.[3]

어느 시점에 로베르는 마리아에게 반지를 선물로 주었고, 그녀는 이를 소중히 하며 늘 곁에 둔다. 후일 그녀는 이를 성전기사단과의 유일한 연결고리로 남겨둔다.


Robert's decoy-로베르의 대역

Following the deaths of eight powerful Templars in 1191 at the hands of Assassin Altaïr Ibn-La'Ahad, Robert correctly reasoned that he was next on the Assassin's list. Not one to be defeated, Robert publicly announced his intention to attend the funeral of the late Regent of Jerusalem, Majd Addin, as a show of mutual cooperation and respect between Muslims and Crusaders. Privately however, the Templar Grand Master knew that this would be a chance too desirable for the Assassin to pass up. Thus, Maria was left to take Robert's place at the funeral, posing as a decoy in wait for Altaïr.[4]

1191년에 유력한 기사단원들 8명이 어쌔신인 알타이르 이븐-라 아하드에게 암살당하자, 로베르는 자신이 다음으로 죽을 거라는 걸 곧바로 깨달았다. 죽지 않기 위해, 로베르는 무슬림과 십자군 사이의 공동 협력과 존중을 표하기 위해 예루살렘의 섭정이자 사망한 마지드 앗딘의 장례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공언한다. 허나 기사단의 그랜드 마스터는 이 상황이 어쌔신을 꾀어내기에도 아주 적절하다고 깨달았다. 따라서 마리아가 로베르 대신 장례식에 참석하여 알타이르를 기다리는 미끼가 된다.


As expected, the Assassin appeared during the funeral procession, and Maria carefully examined the gathering of guests to spot him. She signaled the funeral proctor to Altaïr's presence, and a great number of Templars were ordered to seize him.[4]

예상했던 대로 어쌔신이 장례식이 진행되는 도중에 나타나자, 마리아는 그를 찾기 위해 모여든 군중들을 조심스레 살펴봤다. 그녀는 알타이르가 있음을 장례식 집전자에게 알렸고, 상당히 많은 기사단원들이 그를 잡으라는 명령을 받았다.


Surprised but composed, Altaïr overpowered the soldiers, pinned Maria to the ground and removed her helm. Discovering her to not be Robert, Altaïr was greatly shocked that it was a woman he had fought, and questioned it as sorcery. Maria corrected him by saying that it was not, and revealed that she was in Robert's place as a distraction, mentioning that the success of Altaïr's Brotherhood in taking the Templar treasure and eradicating her comrades had not gone unnoticed.[4]

알타이르는 놀랐지만 침착하게 병사들을 제압하고, 마리아를 땅바닥에 쓰러트린 뒤 투구를 벗긴다. 그녀가 로베르가 아니란 사실을 깨닫자 알타이르는 자신과 싸운 게 여자란 점에 크게 놀라며 요술이 아니냐고 묻는다. 마리아는 아니라고 바로잡은 뒤, 자신은 미끼로서 로베르의 대역을 맡았음을 알리곤 알타이르의 형제단이 기사단의 보물을 훔치고 자기 동료들을 당당하게 죽이는 데 성공했다며 말한다.


Maria continued, revealing that Robert had headed to Arsuf to propose a truce between the Saracen and Crusader armies, in order to besiege the Assassin fortress of Masyaf. As the Templars Altaïr had killed came from both sides of the conflict, the Assassins were now their common enemy.[4]

이어 마리아는 로베르가 마시아프 요새를 포위하기 위해 사라센족과 십자군 간의 휴전을 제안하러 아르수프로 갔다고 밝힌다. 알타이르가 죽였던 기사단원들은 전투의 양쪽에 있었기 때문에, 어쌔신들이 공동의 적이 된 것이다.


Though Maria thought she would be the ninth of the Templars to die at the Assassin's hand, Altaïr rebutted her, sparing her life but warning her not to follow him. Maria replied haughtily that she did not need to, and that it was futile for him to try to stop Robert.[4]

마리아는 자신이 어쌔신의 손에 죽는 아홉 번째 기사단원이 될 거라 생각했지만, 알타이르는 그녀를 살려주되 자신을 쫓지 말라고 경고하여 반박한다. 마리아는 그럴 필요도 없고, 로베르를 막으려 해봤자 쓸데없다며 도도하게 대꾸한다.


Journey to Cyprus-키프로스 섬으로의 여행

Knight: "Begging your pardon, but it might be better if you stayed in Acre."
Maria: "What is that? A threat?"
Knight: "It's a fair warning. Armand Bouchart is Grand Master now and he doesn't hold you in high regard."
Maria: "Why, you insolent... Very well, I'll find my own way to Limassol."
—A knight advising Maria to stay in Acre.

기사단원 : 미안하지만, 아크레에 남아 있는 게 좋을 것이다.

마리아 : 뭐하자는 건가? 협박이냐?

기사단원 : 적절한 경고다. 이제 어맨드 부차트 님이 그랜드 마스터이시며, 그 분은 널 크게 중요히 여기지 않으신다.

마리아 : 이 거만한 놈이...좋아, 내가 직접 리마솔로 가는 방법을 찾겠어.

A month after Altaïr had killed both Robert and Al Mualim, Maria's standing with the Templars had deteriorated considerably. It was only as the Templar fleet left Acre for Cyprus that Maria was informed Robert's replacement, Armand Bouchart, had not arranged a means for her to travel with the others of her Order.

한 달 후, 알타이르는 로베르와 알 무알림을 암살한다. 마리아의 기사단 내 입지는 상당히 나빠졌다. 기사단의 군대가 아크레를 떠나 키프로스로 갈 때 마리아는 로베르의 후임자인 어맨드 부차트에게 연락하지만, 그는 그녀가 기사단원과 함께 여행알 수단을 마련하지 않는다.


After she dismissed the messengers, musing on the opportunity she had lost, Altaïr appeared to speak with her. She confronted the Assassin, and the two of them engaged in another sword fight. Ultimately, Altaïr bested her, and interrogated Maria about the Templars' plans for Cyprus. While she revealed little, the Assassin elected to take her prisoner, hoping to use her as leverage to lure other Templars out into the open.[3]

마리아가 심부름꾼들을 해산시킨 후 자신이 잃어버린 기회에 대해 생각하자 알타이르가 대화하기 위해 나타난다. 그녀는 어쌔신과 대면한 뒤 둘이서 다시 칼싸움을 벌인다. 결국 알타이르가 그녀를 제압하고, 마리아에게 기사단이 키프로스로 떠나는 계획을 묻는다. 그녀가 약간 털어놓자, 알타이르는 그녀를 포로로 잡아서 다른 기사단원들이 나타나게끔 미끼로 삼기로 한다.

The two of them traveled to Limassol, where Altaïr met with his Assassin contact, Alexander. Maria was escorted to and kept at the resistance safe house, but escaped following an ambush by Templars, during which the building was set on fire.[3]

둘은 리마솔로 떠나고, 알타이르는 거기서 어쌔신 접선자인 알렉산더를 만난다. 마리아는 은신처로 엄호되어 가면서도 저항하던 중, 기사단원들이 습격하여 건물에 불이 난 틈을 타 탈출한다.


Maria hurried to warn Bouchart of Altaïr's presence in Limassol, but he responded with suspicion to Maria's second "miraculous" escape from the Assassins. Maria claimed innocence and attempted to reason with him, becoming angry when Bouchart suggested that she, as a woman, was Robert's undoing. Bouchart ignored her pleas, ordering her to be locked away in prison.[3]

마리아는 재빨리 부차트에게 알타이르가 리마솔에 왔음을 알리지만, 그는 마리아가 어쌔신들로부터 두 번이나 "기적적으로" 탈출했다며 의심한다. 마리아가 여자라서 로베르를 타락시킨 원인이라며 부차트가 주장하자 마리아는 분노하여 자신이 결백하다며 상황을 설명하려 하지만, 부차트는 그녀의 탄원을 무시하고 감옥에 가둔다.


Maria was led away by two Templar guards, only to be saved by Altaïr. Enraged at her present situation, she vowed to kill him once the opportunity arose. Altaïr reasoned with her, noting that the best way to regain the Templars' favor was not with his head, but through the recovery of the Apple of Eden. Seeing the logic of his claim, Maria reluctantly returned to Altaïr's custody.[3]

마리아는 두 명의 기사단원들에게 끌려가다 알타이르에게 구조된다. 자신의 현재 처지에 분노한 그녀는 기회만 있으면 그를 죽이겠다고 맹세한다. 이에 알타이르는 기사단의 지지를 다시 받는 방법은 그의 머리를 가져가는 게 아니라 에덴의 사과를 되찾는 거라고 설득한다. 마리아는 그의 논리적인 주장을 깨닫고 마지못해 알타이르의 감옥으로 돌아간다.


Travel to Kyrenia-키레니아로의 여행

Altaïr then took Maria with him on a ship to Kyrenia. While on the vessel, he inquired about her life and motivation to join the Crusaders. Maria told him of her childhood in England and her previous marriage, noting that her ideal husband would embrace her masculine personality and interests, a standard which her former husband did not meet. She also revealed that, while she had cared for Robert, she knew he had exploited her and believed that his death was fitting.[1]

알타이르는 키레니아로 가는 배에 마리아와 동행한다. 그는 배 안에서 마리아에게 그녀의 인생과 십자군에 참가한 계기를 묻는다. 마리아는 영국에서의 어린 시절과 이전 결혼에 대해 설명하면서, 그녀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남편은 자신의 남성적인 성격과 관심을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이지만 전남편은 그러지 못했다고 언급한다. 또한 그녀는 로베르가 자신을 이용했다는 걸 알고 있었으며 잘 죽었다고 말한다.


Altaïr spoke to her about the philosophy of Empedocles, saying that only a mind free of impediments is capable of grasping the chaotic beauty of the world." Although Maria resisted his ideology, she did take interest in it, inquiring as to whether "chaotic beauty" was truly something to be celebrated. Altaïr in turn claimed that while freedom did bring hardship, it was worth preserving. He maintained that "the order and peace the Templar seek requires servility and imprisonment," a statement which the captive Maria found to be ironic.[3]

알타이르는 엠페도클레스의 철학에 대해 설명하면서 "방해물로부터 편해지는 유일한 방법은 세상의 무질서한 아름다움을 납득해야만 가능하다"고 말한다. 마리아는 그의 이상을 받아들이진 않았지만, "무질서한 아름다움"이라는 게 정말 찬양할 만한 존재인지 물으면서 관심을 보인다. 알타이르는 자유엔 고난이 따르지만 보존할 가치가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기사단이 찾는 질서와 평화엔 노예근성과 투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하지만, 포로로 잡힌 마리아에겐 모순이 될 수도 있는 말이었다.


As the two prepared to disembark, Altaïr cut the rope binding Maria's wrists so that she would be able climb the ladder to the upper deck. At that moment, the two were recognized and attacked by some of the pirates who had ferried them. Maria used the opportunity to kick Altaïr down the ladder, forcing him to face their attackers alone and allowing her time to escape.[3]

상륙할 준비가 되자, 알타이르는 마리아가 선창으로 향하는 사다리를 탈 수 있도록 팔을 묶었던 끈을 자른다. 그 순간 그들은 자신들을 데려다 줬던 해적들 중 일부가 공격해오는 걸 깨달았다. 마리아는 알타이르가 공격자들을 상대하도록 사다리에서 발로 차 떨어트리고는 탈출할 시간을 번다.


However, Maria's freedom was short-lived: she was also attacked by members of the large crew, and saved by Markos before Altaïr caught up to her. Because of his honesty and their common dislike of Templars, Altaïr entrusted Markos with Maria's care, and asked him to look after her.[3]

허나 마리아의 자유는 짧았다. 그녀 역시 수많은 해적들에게 공격당했고, 알타이르가 그녀를 잡기 전에 마르코스에게 구조된다. 알타이르는 마르코스의 정직함, 그리고 똑같이 기사단을 혐오한다는 점 때문에 그에게 마리아를 맡기고 돌봐달라고 한다.


During his investigations, Altaïr learned that "the Bull" – his target – had posted large bounties for both him and Maria. Fearing for her safety, Altaïr rushed back to the harbor, where he found her and Markos being attacked by Templars. After rescuing them, Altaïr brought them to the Kyrenia safe house.[3]

알타이르는 조사하는 도중 자신의 목표물인 "황소"가 자신과 마리아에게 거액의 현상금을 걸었음을 알게 된다. 알타이르는 그녀의 안위가 걱정되어 항구로 돌아왔다가, 그녀와 마르코스가 기사단에게 공격받는 걸 발견한다. 알타이르는 그들을 구한 후 키레니아의 은신처로 데려간다.


Maria mocked Altaïr's crude plan for killing "the Bull" – whom she knew as Moloch – and inadvertently gave away his position in Kantara Castle. By the time Altaïr returned from killing him, Maria had been taken away by Templar agents, who had raided the safe house in his absence. Maria was given to Moloch's son Shalim, separated from the resistance members and Altaïr's attempts to rescue her.[3]

마리아는 (자신이 몰라크라 알고 있는) "황소"를 죽이려는 알타이르의 유치한 계획을 비웃다가, 부주의하게 그가 칸타라 성에 있음을 알려준다. 알타이르가 그를 죽이러 떠난 동안, 마리아는 알타이르가 없는 틈을 타 은신처에 난입한 기사단원들에게 생포된다. 마리아는 몰라크의 아들인 샬림에게 끌려간 뒤, 저항자들과 그녀를 구하려는 알타이르로부터 격리된다.


However, Maria escaped from Shalim and headed to Saint Hilarion Castle disguised as a consort, sneaking in via palanquin. on her arrival, she confronted Shahar in his private room, and demanded to know about the Templars' plan for the Apple of Eden. Shahar stated that the Templars would achieve order by any means necessary, even if that "order" became synonymous with enslavement.[3]

그러나 마리아는 샬림으로부터 도망친 뒤, 왕족의 배우자로 위장하여 가마를 타고 세인트 힐라리온 성으로 잠입한다. 그녀는 성에 도착했다가 샤하르의 방에서 그와 대면하여 에덴의 사과에 대한 기사단의 계획을 묻는다. 샤하르는 기사단은 자신들이 추구하는 "질서"가 노예화와 같아지더라도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질서를 취할 것이라고 말한다.


Shahar grabbed her by her wrists as if to subdue her, but was interrupted when Altaïr burst in, searching for Shalim. Maria killed his two pursuers, but refused to fight beside him any further and fled.[3]

샤하르는 마리아를 제압하려고 그녀의 팔을 잡지만, 샬림을 찾던 알타이르가 난입하면서 방해받는다. 마리아는 자신을 쫓던 두 명을 죽이지만, 더 이상 그와 함께 싸우는 걸 거부하곤 도망친다.


Assisting Altaïr-알타이르를 돕다

Altaïr traveled back to Kyrenia on his own and carried on without Maria for a while. However, following his use of the Apple of Eden to quiet the rioting townspeople, it was Maria who killed the mysterious Templar agent intent on taking the Apple, stabbing him in the back.[3]

알타이르는 직접 키레니아로 돌아와 한동안 마리아 없이 살게 된다. 그러나 알타이르는 난동을 부리는 동네 사람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에덴의 사과를 사용했다가, 그 에덴의 사과를 가지려던 기사단원을 뒤에서 찔러 죽인 게 마리아임을 알게 된다.


Although she remained distrusting of the righteousness of his motives, Maria led Altaïr to the Templar Archive hidden under Limassol Castle. There, she engaged Armand Bouchart in combat. However, Armand was an extremely skilled fighter and hurled Maria back, knocking her unconscious.[3]

마리아는 여전히 알타이르의 동기의 정당성을 믿지 않았지만, 리마솔 성 지하에 숨겨진 기사단의 보관소로 인도한다. 마리아는 거기서 어맨드 부차트와 싸우게 된다. 그러나 어맨드는 상당히 숙련된 전사였기에 마리아를 집어던져 기절시킨다.


After Altaïr defeated Armand, he and Maria managed to flee the Archive. She then told him that she no longer wished to be part of the Templar Order, and had no interest in returning to England. Instead, she intended to go east, as far as India or "the far edge of the world". When Altaïr claimed he would return to Masyaf and use the Apple to learn more of the world, she cautioned him, saying he was "tread[ing] a thin line" with its use.[3] Regardless, when Altaïr expressed interest in accompanying her, she ultimately decided to travel with him to Masyaf.[1]

알타이르는 어맨드를 무찌른 후 마리아와 함께 보관소에서 도망친다. 이후 마리아는 자신은 더 이상 기사단을 따르고 싶지 않으며 영국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말한다. 대신 그녀는 동쪽, 인도나 "세상의 끝"까지 가고 싶다고 말한다. 알타이르가 마시아프로 돌아가서 세상에 대해 더 많이 알기 위해 사과를 쓰겠다고 하자, 마리아는 그걸 "조심스레" 쓰라고 경고한다. 알타이르가 마리아와의 동행을 무심하게 제의하자, 결국 그녀는 알타이르와 함께 마시아프로 가기로 결심한다.


Settling down-정착 생활

"Some two years after the events I've described, they were wed at Limassol. [...] This represented a mainly peaceful and fruitful period for the Master. He talks of it little, as though it is too precious to bring out into the light."
―Niccolò Polo explaining Maria and Altaïr's marriage to his brother, Maffeo.[src]

내가 상술했던 사건들로부터 2년 후, 그들은 리마솔에서 결혼했어. 이 때가 (어쌔신의) 마스터에게 주로 평화롭고 풍부했던 시기였단다. 그 분은 밝히기엔 너무 귀중한 것처럼 이 얘길 별로 하지 않으셨지.

- 니콜로 폴로, 자신의 동생인 마페오에게 마리아와 알타이르의 결혼을 설명하며(출처 : "어쌔신 크리드 : 은밀한 성전").


Maria became romantically involved with Altaïr after traveling to Masyaf. In 1193, they were married in Limassol out of respect for the Cypriots who had made the island a key stronghold for the Order, with Markos as a guest of honor. In 1195, Maria gave birth to the couple's first child, a boy named Darim. Two years later, after the pair briefly visited Acre,[5] their second child Sef was born.[1]

마시아프로 돌아온 이후, 마리아는 알타이르와 사랑에 빠졌다. 1193년, 그들은 섬을 어쌔신의 중요한 요새로 삼아준 키프로스 사람들을 존중하는 의미에서 마르코스의 입회하에 리마솔에서 결혼했다. 1195년, 마리아는 첫째 아들인 다림을 낳았다. 아크레를 잠깐 다녀왔던 2년 후, 그들은 둘째아들인 세프를 낳았다.


Maria became a part of the Assassin Order, though there were still Assassins – such as Abbas Sofian – who secretly loathed Maria for being an outsider and an Englishwoman. They never fully accepted her, disregarding Altaïr's decision to bring her into the Order.[1]

마리아는 어쌔신의 일원이 되었지만, 압바스 소피안처럼 마리아가 이방인이자 영국 여자라며 몰래 싫어하는 어쌔신들이 여전히 있었다. 그들은 마리아를 절대 받아들이지 않았으며, 그녀를 가입시킨 알타이르의 결정을 무시했다.


From that point onward, Maria and Altaïr became inseparable. She continuously supported Altaïr, with their only extended time apart being in 1204, when Altaïr tried to bring the Order to Constantinople.[1]

이런 문제에도 불구하고 마리아와 알타이르는 떨어질 수 없는 관계가 되었다. 그녀는 계속 알타이르를 도왔으며, 1204년에 알타이르가 어쌔신단을 콘스탄티노플로 옮기느라 한 번 떨어졌을 뿐이었다.


Maria initially tolerated Altaïr's use of the Apple during this time, and on one occasion asked him what he saw of their family's future in it. However, she eventually demanded that he relieve himself of it, saying it was taking control of him, a request Altaïr denied.[6]

이 당시 마리아는 처음엔 알타이르가 에덴의 사과를 쓰는 걸 묵인했고, 한 번은 그 안에 가족의 미래가 어떻게 나왔는지를 묻기도 했다. 허나 그녀는 에덴의 사과가 그를 조종할 거라며 쉬라 했지만, 알타이르는 거부했다.


Journey to Mongolia-몽골로의 여행

"Darim was in his early twenties and an accomplished bowman, and so it was that Altaïr took him and Maria and left Masyaf."
―Niccolò Polo explaining the journey to Mongolia to his brother Maffeo.[src]

다림은 20대 초반인데도 능숙한 궁수였던지라, 알타이르 님은 다림과 마리아를 데리고 마시아프를 떠났단다.

- 니콜로 폴로, 자신의 동생인 마페오에게 그들의 몽골 여행을 설명하며(출처 : 상동).


Around 1217, Maria, Altaïr and Darim began a journey to Mongolia to assassinate Genghis Khan – whose army was preventing the Assassin Order from expanding their influence – and leaving Malik Al-Sayf in charge of the Order. once there, the family joined with the Assassin Qulan Gal; while the men made plans to take Khan down, Maria stayed on the sidelines and tended to Altaïr after he returned wounded from the Mongol camp.[1]

1217년경, 마리아와 알타이르, 다림은 어쌔신단이 영향력을 넓히지 못하게 막던 칭기즈 칸을 암살하기 위해 몽골로 떠났으며, 말릭 알-사이프에게 어쌔신단을 맡겼다. 거기서 알타이르의 가족은 어쌔신인 쿨란 갈과 만났고, 남성들이 칸을 죽일 계획을 짜는 동안 마리아는 곁에서 알타이르가 몽골군의 부대에서 부상을 입고 돌아오자 돌봤다.


After Darim, aided by Qulan Gal, successfully killed Genghis Khan in 1227, the family headed back home to Masyaf. When they arrived, they found it completely different from when they had left.[1]

1227년에 다림이 쿨란 갈의 도움으로 칭기즈 칸을 성공적으로 암살하자, 알타이르의 가족은 마시아프로 돌아왔다. 그들은 마시아프에 돌아오자 자신들이 떠났을 때와 완전히 변했음을 깨달았다.


Return to Masyaf-마시아프로의 귀환

Maria, Altaïr and Darim were greeted by Swami upon their return. He informed them that their son Sef had left for Alamut, that Malik was imprisoned, and that a council had been formed to take control over the Order with Abbas Sofian at its head. Darim left for Alamut to retrieve his brother, and Maria and Altaïr were directed to a residence in the west side of the castle, instead of to the Master's tower.[1]

마리아와 알타이르, 다림은 돌아오자마자 스와미의 환영을 받는다. 그는 알타이르 일행에게 그들의 아들인 세프는 알라무트로 떠났고, 말릭은 구금되었으며, 압바스 소피안이 어쌔신단을 점령하기 위해 자신이 주축이 된 평의회를 만들었다고 알려준다. 다림은 동생을 구출하기 위해 알라무트로 떠났고, 마리아와 알타이르는 마스터 어쌔신의 탑 대신 성 서쪽에 있는 집으로 간다.


The next day, the two met with the council, seeing that it was made up of the most weak-minded Assassins in the Order. Altaïr gave the council a summary of their journey, and Abbas revealed that Malik had been imprisoned for the murder of their son Sef.[1]

다음날, 알타이르 부부는 평의회에 참석했다가 그 수뇌진들이 어쌔신단에서 가장 저능한 인간들로 이루어졌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알타이르가 자신의 여행을 간략히 보고하자, 압바스는 말릭이 세프를 죽인 죄로 구금되었다고 밝힌다.


Returning to their assigned residence, Altaïr and Maria mourned their son's death, and thought on their next move. While a grief-stricken Altaïr was shaken enough to consider Abbas' account valid, Maria rebuked him; she claimed that the deed was obviously Abbas' doing, pointing out logical flaws and contradictions in his account, and shamed Altaïr for doubting Malik. When Altaïr responded with anger, she once again told him to destroy the Apple, saying it had made his mind too open to ridiculous considerations.[1]

지정받은 집으로 돌아온 알타이르와 마리아는 아들의 죽음을 슬퍼한 뒤, 다음 계획을 구상한다. 슬픔에 휩싸인 알타이르가 압바스의 변명이 정당하다고 생각할 만큼 동요하자, 마리아는 알타이르를 꾸짖고는 압바스가 아들을 죽였으며 그의 주장에 결함과 모순이 있음을 지적하면서 말릭을 의심한 알타이르에게 망신시킨다. 알타이르가 성이 나서 대답하자, 그녀는 에덴의 사과 때문에 알타이르의 마음이 엉뚱한 마음을 품을 지경이 되었다며 그걸 부숴버리라고 다시 간청한다.


Now doubting the credibility of Abbas' story, Altaïr freed Malik from the fortress' prison and brought him back to their residence.[1]

결국 압바스의 이야기의 신빙성에 의문을 가진 알타이르는 말릭을 요새의 감옥에서 풀어추고 그를 자신들의 집으로 데려간다.


Confronting Abbas-압바스와 대면하다

Altaïr: "I have to destroy Abbas."
Maria: "But not for the purposes of vengeance, my love. For the Order. For the good of the Brotherhood. To take it back and make it great once more. If you can do that, and if you can let it take precedence over your own thoughts of revenge, the Order will love you as a father who shows it the true path. If you let yourself be blinded by anger and emotion, how can you expect them to listen when what you teach is the other way?"
―Altaïr and Maria about reclaiming the Order from Abbas.[src]

알타이르 : "압바스를 죽여야겠소."

마리아 : "하지만 복수를 위해서가 아니에요, 여보. 어쌔신단을 위해서에요. 형제단을 좋게 하기 위해서라구요. 되찾아서 다시금 발전시키세요. 복수를 생각하기 전에 그걸 해낼 수 있다면, 어쌔신단이 당신을 진정한 길을 보여준 아버지로 모시며 사모할 거에요. 만약 당신이 분노와 감정에 눈이 멀어버린다면, 당신이 사람들에게 다른 길을 가르쳤을 때 그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 거라 생각하세요?"

- 알타이르와 마리아, 압바스로부터 어쌔신단을 되찾는 일에 관해서 대화하며.


On the pair's return, Maria tended to Malik's wounds, and he informed the couple that Abbas had Sef killed and the murder weapon planted in his bed. once Malik was asleep, Maria and Altaïr plotted a new course of action; Altaïr claimed he needed to destroy Abbas, to which Maria agreed, but emphasized that it be the good of the Order rather than revenge if he wished to win back the minds of his people. Deciding on a bloodless strategy, the two left to confront Abbas.[1]

두 사람이 돌아오자 마리아는 말릭의 상처를 치료했고, 그는 알타이르 부부에게 압바스가 세프를 죽였으며 그 흉기를 자신의 침대에 숨겼다고 알린다. 말릭이 잠들자 마리아와 알타이르는 다시 계획을 세운다. 알타이르가 압바스를 죽여야겠다고 주장하자, 마리아는 그에 동조하면서도 사람들의 마음을 얻기를 원한다면 복수가 아니라 어쌔신단을 위해서 하라고 강조한다. 냉혹한 전략을 세운 뒤, 부부는 압바스를 만나러 떠난다.


They entered Masyaf and went to the courtyard to meet Abbas, who was with Swami and a group of other Assassins. Abbas told them that they would learn the reason of their son's death, but only if they gave him the Apple. Altaïr agreed, to Maria's surprise, and presented the artifact to Swami.[6]
그들은 마시아프에 들어가 뒷마당으로 가서 스와미와 다른 어쌔신들을 대동하고 있던 압바스를 만난다. 압바스는 에덴의 사과를 내놓으면 세프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려주겠다고 한다. 알타이르가 동의하자 마리아는 놀라고, 알타이르는 스와미에게 유물을 건네준다.

As Swami moved to take it, he informed them that prior to Sef's execution, he told Sef that Altaïr had ordered his death. Enraged, Altaïr then used the Apple's powers to freeze Swami, and drove the man to self-injury.[1][6]

스와미가 그걸 가지러 오더니 자신이 세프를 죽이기 전에 알타이르가 죽이라 명령했다고 알려줬다며 조롱한다. 알타이르는 분노하여 에덴의 사과의 힘을 발동시켜 스와미의 몸을 멈춰서 자살하게 유도한다.


Maria attempted to intervene, and was fatally wounded by Swami's hand in the ensuing frenzy. Altaïr took her in his arms, and she told him to be strong before passing away.[1][6]

마리아는 알타이르를 말리려 했지만, 광분한 스와미에게 칼에 맞아 중상을 입는다. 알타이르는 재빨리 아내를 안았고, 마리아는 알타이르에게 강해지라 말하고는 사망한다.


Altaïr was haunted by the loss of Maria, and as he grew older he suffered nightmares about her death, confused by her absence. Twenty years later, Altaïr avenged her and their son when he retook Masyaf and killed Abbas with the Hidden Gun.[1][6]

알타이르는 마리아가 죽었다는 사실을 머릿속에서 잊지 못했고, 그녀가 죽었다는 악몽에 시달리거나 있는지 없는지 혼란스러워하면서 늙게 된다. 20년 후, 알타이르는 마시아프를 탈환하고 암살총으로 압바스를 죽여서 마리아와 세프의 복수를 한다.


Personality and characteristics-성격과 특징

Altaïr: "But you're..."
Maria: "Adept at disguising myself as a man, yes. Did I have you fooled that day in the cemetery?"
Altaïr: "I knew you weren't de Sable, but..."
Maria: "You didn't anticipate me being a woman. You see? Years of being boisterous finally paid off."
—Maria talking about her boisterous attitude.[src]

알타이르 : "하지만 넌..."

마리아 : "남장하는 일에 능하지. 장례식 때 널 속였잖아?"

알타이르 : 네가 사블이 아니란 건 알았지만..."

마리아 : "여자일 줄은 몰랐겠지. 깨달았나? 활기찼던 나날들이 마침내 결실을 맺었어."

- 마리아, 자신의 거친 태도에 대해 이야기하며.

At an early age, Maria was a dreamer, thinking about leaving England to find honor and glory in the Holy Land. During this time, she showed a certain amount of stubbornness, refusing to act as a lady, and insisting on answering her wanderlust to leave her homeland.[1]

마리아는 젊었을 때 영국을 떠나 성지에서 명예와 영광을 찾길 꿈꾸는 사람이었다. 그 당시 그녀는 완고한 성질을 보여줬으며, 여성답게 행동하길 거부하는 대신 자신의 모국을 떠나려는 방랑벽을 채우기를 고집했다.


She was a very determined person, driven to accomplish more within the Templar ranks. During her first encounter with Altaïr in Jerusalem, Maria presented a straightforward, merciless style of command, and acted arrogant and confident of Robert's cause.[4]

그녀는 매우 단호한 사람이며, 기사단에서 고위계급에 오르기 위해 매우 노력했다. 마리아는 예루살렘에서 알타이르와 처음 만났을 때, 간단하고 냉혹한 명령을 내렸으며 로베르의 대의를 확신하며 오만하게 행동했다.


After the events in Cyprus, Maria's harsh and stubborn attitude toward Altaïr became more open and civil. Over time, she chose to side with him and the Assassins against the Templars.[3]

키프로스에서의 일 이후, 마리아는 알타이르에게 거칠고 고집 세게 굴다가 점차 마음을 열고 친절하게 대한다. 시간이 흘러 그녀는 그와 어쌔신단의 편에 서서 기사단에 맞서기로 한다.


She also had a provocative side, as shown when she led Altaïr up a tower in Acre, beckoning him to kiss and make love with her.[5]

그녀가 알타이르를 아크레의 탑으로 불러내더니 키스하여 사랑을 나누자고 손짓으로 신호하던 상황을 보면 도발적인 면도 있다.


Trivia-기타 등등

Maria is a derivation of the Hebrew name מִרְיָם (Miryam), the meaning of which is uncertain; various possibilities include "sea of bitterness", "wished for a child" and "rebellious". It might also be derived from Egyptian terms mry, meaning "beloved" or mr, meaning "love".

Maria's maiden name Thorpe is a Middle English word meaning "hamlet, little village", derived from Old English thorp and Old Norse þorp, meaning "village".

마리아란 이름은 히브리계 이름인 미리암에서 유래됐는데, 원래 뜻은 알 수 없으나 "씁쓸한 바다", "아이가 되고 싶어하는 소망", "고집센" 등의 뜻이 있는 걸로 추정된다. 혹은 "사랑하는"이란 뜻인 므리나 "사랑"을 뜻하는 므르라는 이집트어에서 나왔을 수도 있다.

마리아의 처녀적 성씨인 서프는 "부락, 작은 마을"을 뜻하는 중세 영어 단어이며, 서프라는 고대 영어와 "마을"을 뜻하며 고대 스칸디나비아어인 소르프에서 유래했다.


If the PS3 version of Assassin's Creed II is connected with the PSP game Assassin's Creed: Bloodlines, the weapons of the defeated bosses in Bloodlines appear at the Villa Auditore; Maria's weapon was labeled as "Maria Thorpe's Longsword", which was the first mention of her surname.

어쌔신 크리드 2 PS3 버전을 PSP 게임인 어쌔신 크리드 : 블러드라인과 연동했다면, 블러드라인에서 쓰러트린 보스들의 무기가 빌라 아우디토레에 나타난다. 마리아의 무기엔 "마리아 서프의 장검"이란 이름이 붙어 있는데, 여기서 그녀의 성씨가 처음으로 언급되었다.


Maria was approximately 29–30 years old during Assassin's Creed.[7]

어쌔신 크리드 1편 당시 마리아의 나이는 거의 29~30세였다.


Not only was Maria the first known female Templar to appear in the series, she was also the first Templar to be spared and assimilated into a rival faction (from Templars to Assassins).

마리아는 시리즈 내에서 최초의 여성 성전기사단원이자, 살해되지 않고 적군에 투항(성전기사단에서 어쌔신단으로)한 최초의 성전기사단원이기도 하다.


In Assassin's Creed II, Desmond referred to Maria as the "woman from Acre". However, Maria was encountered only in Jerusalem during Assassin's Creed.
The only time Maria was previously seen in Acre was during the events of Assassin's Creed: Bloodlines.
However, this mention can be valid if Desmond saw Altaïr's memories past the assassination of Al Mualim, excluding those shown to him in Assassin's Creed: Revelations via Ezio Auditore da Firenze's acquisition of the Masyaf Keys.

어쌔신 크리드 2에서, 데스먼드는 마리아를 "아크레에서 온 여자"라고 언급한다. 허나 어쌔신 크리드 1편에서 마리아를 만날 수 있는 곳은 예루살렘뿐이다.

하지만 데스먼드가 어쌔신 크리드 : 레벨레이션에서 에치오 아우디토레가 마시아프 열쇠를 통해서 본 기억을 제외하고, 알타이르가 알 무알림을 암살한 이후의 기억을 봤다고 한다면 납득이 된다.


In Assassin's Creed: The Secret Crusade and the novelization of Revelations, Maria was mentioned to have been killed by a stray knife slash across her throat by Swami as he was affected by the Apple, instead of the stab to her back as shown in Revelations.

어쌔신 크리드 : 은밀한 성전과 어쌔신 크리드 : 레벨레이션 소설판에서, 마리아는 레벨레이션 게임판처럼 칼에 등을 찔린 게 아니라 에덴의 사과의 영향을 받은 스와미에게 구부러진 칼날에 목이 베여 죽은 걸로 묘사된다.


In Maria's database entry in Assassin's Creed: Revelations, it states that Altaïr killed Robert de Sable in the year 1192, and Maria was cast out by Armand Bouchart not long after his death.

어쌔신 크리드 : 레벨레이션에서 마리아의 데이터베이스를 보면, 알타이르가 로베르 드 사블을 죽인 게 1192년이며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마리아는 어맨드 부차트에게 버림받는다.


Dressed as a decoy, Maria wore cloak clasps similar to the pin that Warren Vidic wore, featuring what is known as the Occitan cross.

마리아는 미끼로 변장했을 때 워렌 비딕이 착용했으며 옥시타니안 십자가로 알려진 핀과 비슷한 버클이 달린 망토를 두른다.


Maria's reference to a Bishop of Leicester annulling her first marriage is historically inaccurate, because at the time, Leicester was part of the Diocese of Lincoln.

레스터(잉글랜드 중부, 레스터샤이어 주의 주도(州都)) 주교가 마리아의 첫 번째 결혼을 취소했다는 건 고증오류이다. 당시 레스터는 링컨 주교의 관할이었다.




이 블로그의 자료를 퍼갈 때에는 반드시 아래 출처를 명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L.H.G.'s Info Research Center

http://blog.daum.net/zzang2314274

All Rights Reserved.

'그 외 작품 > 어쌔신 크리드 시리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물/AC1]주바이르 알 하킴  (0) 2014.10.10
[인물/AC1]마이드 아딘  (0) 2014.10.10
[인물/AC1]마리아 서프  (0) 2014.02.16
[인물/AC1]시브란드  (0) 2014.01.23
[인물/AC1]몬페라토의 윌리엄  (0) 2013.08.03
[인물/AC1]아불 뉴쿼드  (0) 2013.06.23